종합뉴스 > 교단•교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기총, 서울 이태원 참사에 대한 성명서
10월 31일, 대표회장 신화석 목사 명의로 발표하면서 종교개혁의 날 주술적 사고를 담고 있는 할로윈데이를 지켜보며 기독인의 책무 강조
 
임명락   기사입력  2022/11/03 [14:30]
▲ 세기총 대표회장 신화석 목사     © 오종영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세기총, 대표회장 신화석 목사)는 지난 10월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발생한 대규모 압사 참사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세기총은 “사고로 인해 희생당한 이들과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를 드리며, 아울러 부상자들의 조속한 쾌유와 평화를 위해 기도”한다면서 “이란, 중국, 러시아 등 14개국 외국인 26명을 포함하여 154명이 숨지고 149명이 부상당한 이 사고는 ‘인재’라는 점에서 더욱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2000년 이후에도 대구체육관(2000년), 팬클럽모임(2001년), 광양 중동체육관(2005년), 경주 상주시민운동장(2005년), 롯데월드(2006년)에서 인파가 몰리면서 사상자가 발생했던 일이 있었던 만큼 이번 사고 역시 우리 사회의 관행이 되어버린 안전불감증이 그 원인이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불의의 사고로 인해 많은 분들이 피해를 입고 아픔을 겪고 있는 만큼 더 이상 국민의 안전과 평화를 위해, 이 참사의 원인과 과정을 철저히 파악하고 이런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사회 모든 구성원들이 적극적인 노력을 다하게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할로윈데이’는 가톨릭에서 천국에 있는 모든 성인을 기리는 축일인 ‘모든 성인 대축일(Sollemnitas Omnium Sanctorum)’ 또는 ‘만성절(萬聖節)’인 11월 1일 하루 전인 10월 마지막 밤을 귀신이나 주술 등의 신비주의와 연관되어 보낸 것을 기원한다는 점에서 반 기독교적인 행사라는 지적이 있는 만큼 교회가 그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는 생각에 교회 역시 책임에서 결코 자유롭지 않다”고 책임을 통감했다.

 

이어 “또한 기독교인에게 10월 31일은 ‘할로윈데이’가 아니라 ‘종교(신앙)개혁의 날’이라는 점에서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은 이 날을 귀신이나 주술 등 즐기는 ‘할로윈 데이’로 지낼 것이 아니라 성경으로 돌아가고자 일어난 신앙개혁의 날임을 기억하고 이에 대한 다양한 문화를 마련하여 건전한 문화를 조성하는데 교회의 역할 역시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한 후 “하나님께서는 사람의 생명을 그 무엇보다 중요하게 여기시는 분이라는 점에서 이번 참사로 인해 희생당한 이들에게 세기총은 더없는 애도를 표하며,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유가족과 아픔을 나누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임명락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운영이사장=안승철 감독 ㅣ사장= 장원옥 목사 ㅣ 편집국장=오종영 목사 ㅣ 본부장 이승주 기자 ㅣ 충청본부장=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1/03 [14:30]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기쁜소식 박옥수는 정말 죄가 없는 의인인가? ⑪ / 편집부
특별기고)영지주의란 무엇인가(3) / 오종영
인천 구원파 계열교회 10대 여학생사망사건, 박옥수 딸 개입 논란 / 오종영
[박기성 칼럼] 개미들의 대이동을 지켜보며 / 이승주
주님의 지상명령과 약속 (마태복음 28:16-20) 179호 / 오종영
구원파는 왜 이단인가? ⑤ / 편집부
송촌장로교회 은퇴 원로목사들에게 봄꽃 향기를 선물했다. / 오종영
'저출생시대 한국교회의 역할 주제'로 ‘저출산대책포럼’ 개최 / 오종영
“권순웅 목사, 다양한 분야의 총회 섬김의 경험 통해 부총회장 후보의 길 준비하겠다” / 오종영
에티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내시, 그는 누구인가?④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