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국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 교수로 ‘K-POP’ 알린다
한남대 영문과 이혜진 동문 2017년 USC의 ‘Communication and Journalism(언론정보학과)’ 교수로 임용 2019년부터 ‘K-pop’을 정식과목으로 개설 강의
 
오세영   기사입력  2021/01/25 [14:38]

 

▲ 미국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 교수로 ‘K-POP’ 알리고 있는 한남대 영문과 출신의 이혜진 교수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미국에서 K-POP을 학문적으로 정립하는 학자로서의 역할을 하고 싶습니다.”

 

미국 헐리우드 스타와 감독을 대거 배출한 대학으로 유명한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에서 ‘K-POP’을 정식과목으로 개설해 강의하고 있는 이혜진 교수(43)가 지난 15일 모교인 한남대를 방문했다. 이 교수는 한남대 영어영문학과 졸업생이다.

 

이 교수는 지난 2015년 강사로 시작해 2017년 USC의 ‘Communication and Journalism(언론정보학과)’ 교수로 임용됐으며, 지난 2019년부터 ‘K-pop’을 정식과목으로 개설해 강의를 하고 있다.

 

이 교수는 한남대 영문과 재학 당시 미국의 대학에서 1년간 교환학생으로 공부하면서 졸업 후 유학의 목표를 세웠다. 이후 졸업과 동시에 미국으로 건너가 매스커뮤니케이션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명문대학 교수의 꿈을 이뤘다.

 

이 교수는 어린 시절부터 영화광이었다. 대학시절 혼자서 하루에도 몇 편씩 영화감상을 즐기며, 영화관련 잡지와 책을 섭렵했다. 영화에 대한 관심은 자연스럽게 대중문화와 미디어 비평 등으로 관심이 이어졌고, USC에서 대중문화 분야의 강의를 하게 되면서 K-POP을 가르치게 됐다.

 

그는 “K-POP의 저변이 넓어진 것은 미국 현지에서 몸소 실감하고 있다. 미국의 젊은층을 중심으로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K-POP과 한국영화 등을 찾아 소비하면서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교수는 “K-POP에 대한 책과 논문이 한국에서는 많이 나와 있지만, 미국에서는 아직까지 학문적 정리가 미흡하다. 이론은 훌륭하지만 사례가 오래된 것도 많아 이를 영문으로 정리하는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미국에서 일고 있는 K-POP에 대한 관심도는 물론 용어의 어원, 의미, 역사, 산업까지 전체적인 분야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 교수는 “K-POP 연구에 국한되기 보다는 AI에도 큰 관심을 갖고 있다. 실제 인공지능 아이돌이 활동을 하고 있는 만큼 대중문화와 인공지능의 결합이 흔한 풍경이 될 것”이라며 “다양한 정보와 다양한 시각을 갖고 끊임없는 연구를 이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25 [14:38]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