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8년 역사 지닌 한남대 실레스트합창단, LA 등 미국 순회공연
차태병 동문의 2,000만원 기부가 ‘마중물’, 미국거주 동문들의 후원도 줄이어
 
오세영   기사입력  2020/01/17 [15:48]

 

▲ 2019년 12월 한남대학교 정성균 선교관에서 메시야 칸타타공연을 펼치고 있는 한남대학교 실레스트합창단.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한남대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실레스트 합창단이 14일 출국해 9박 10일 일정으로 미국 LA와 샌프란시스코 등 서부지역 순회 연주회를 개최한다.

 

실레스트 합창단은 ‘UNISON(하나되는 목소리)’라는 주제로 15일 LA 남가주 동신교회를 시작으로 17일 오렌지카운티 영락교회, 19일 나성영락교회, 움직이는교회, 22일 크로스웨이교회(샌프란시스코) 등 5개 교회에서 공연을 한다.

 

지휘자와 반주자, 학생단원 25명 등 총 27명으로 구성된 실레스트 합창단의 이번 미주 순회연주는 합창단 선배인 차태병 동문(화학과 81학번)의 2,000만원 기부금이 마중물이 되었다. 이후 동문들의 장학금 기탁과 학교 측의 교비장학금 지원 등이 잇따르면서 순회연주가 성사됐다.

 

차태병 동문은 합창단 후배들이 안목을 넓히고 해외에서 경험을 쌓기를 원한다며 오래전부터 이번 순회연주 준비를 지원해왔다. 차 동문은 “학창시절 어려운 집안 환경이었지만 학교와 합창단으로부터 받은 은혜가 컸다”며 “후배들이 세계를 경험하는 기회를 많이 가질 수 있도록 힘껏 돕고 싶었다”고 말했다.

 

‘하늘의 빛’이란 뜻을 지닌 실레스트 합창단은 48년의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으며 선후배의 관계가 돈독하기로 유명하다. 실제로 미국 순회연주 소식이 알려지자 미국에 거주하는 동문선배들이 나서 후배들에게 현지 숙식을 제공하기로 하는 등 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오세홍 실레스트합창단 지휘자는 “학생들이 해외 순회연주가 처음이어서 많이 설레고 기대감이 크다”며 “한남대 실레스트 합창단의 명성을 해외에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학생들이 좋은 경험을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17 [15:48]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