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교단•교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CBS, 보건복지부와 함께 ‘2022대한민국 인구포럼 in 대전’ 개최
11월 30일(수) 기독교연합봉사회관에서 엄상용 대표, 장인수 연구원, 백선희 교수, 전영수 교수 발제자로 나서 주제강의 인도 후 종합토론 가져
 
오종영   기사입력  2022/12/09 [15:21]

 

▲ '대전을 디자인하다'라는 주제로 보건복지부와 대전CBS가 주최주관한 대한민국 인구포럼 in 대전이 기독교연합봉사회관 대강당에서 개최돼 대전지역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전략이 제시됐다     © 오종영

 

대전CBS와 보건복지부가 공동주최한 ‘대전을 디자인 하라, 2022대한민국 인구포럼 in 대전’이라는 주제의 인구포럼이 11월 30일(수) 오후 3시 기독교연합봉사회관 2층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포럼은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김다솜 대표의 사회로 지영한 대표(대전 CBS)와 이장우 대전시장이 개회사와 축사를 전한 후 주제강연을 펼쳤다.

 

이날 첫 번째 주제강의는 한국지방창생포럼 엄상용 대표가 나와 ‘대전의 관계인구 유입을 위한 지역자원 활용 및 지방창생’이란 주제로 강연을 했다. 엄 대표는 이날 강의를 통해 “저출산과 고령화의 심화로 생산연령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이에 따른 지방소멸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한 후 “이에 국가에서는 전국의 89곳을 지방소멸위험 지역으로 지정하여 3년간 10조원을 지원하며 지방소멸 위기에 대한 대처를 하고 있으며 대전시의 경우에도 동구, 중구, 대덕구도 지방소멸 지수 1.0미만으로 소멸위험 주의 단계에 진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12만 명의 대전 소재 대학생을 대상으로 ‘대전주소 갖기’운동을 전개하여 캠페인 이후 월 390여명의 인구가 증가하는 효과를 나타나기도 했다”면서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정주 인구를 높이려는 노력을 지자체에서 하고 있지만 그 효과는 매우 미미한데 이에 대한 대안으로 나타난 것이 바로 ‘관계 인구’, 즉 관광으로 방문한 인구를 제외한 계층을 설명했다.

 

▲ 인구포럼에 참석한 이장우 대전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오종영

 

그러면서 “대전은 과학도시로 매년 사이언스 패스티벌로 인해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있으며, 소재동이라는 명소가 만들어 지고 있고 대학생, 과학의 도시명소 등 대전에는 다양한 지역자원이 있으므로 이를 통회 지역활성화를 꾀하고 지역자원을 통해 관계인구를 늘리고 대전의 지역 활성화, 궁극적으로는 지방소멸의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인수 연구원은 ‘대전지역 인구 위기와 향후 대응방향’이라는 제하의 강의를 통해 “대전의 인구 규모의 변화는 자연적 변화보다는 사회적 변화에 크게 기인하고 있으며, 자치구 간 인구규모, 인구구조 변화의 양극화과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향후 대전광역시의 인구 정책 방향으로 지역 인구 동태의 심도 있는 관측과 실효성 있는 정책 추진을 위한 재원조달 방식의 지속적 검토 및 정책 추진 시기의 인구동태 간 정합성 및 정책 추진 여건의 면밀한 검토를 제시한다”고 밝혔다.

 

이어 백선희 교수(서울신대 사회복지학과)는 ‘대전의 저출생 전망과 정책 과제’를 주제로 강연을 했고, 전영수 교수(한양대학교 국제학대학원)는 ‘인구대응과 로컬리즘’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했다. 강연 후에는 전영수 교수가 좌장으로 종합 토론 후 포럼을 마쳤다. 

/오종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운영이사장=안승철 감독 ㅣ사장= 장원옥 목사 ㅣ 편집국장=오종영 목사 ㅣ 본부장 이승주 기자 ㅣ 충청본부장=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2/09 [15:21]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기쁜소식 박옥수는 정말 죄가 없는 의인인가? ⑪ / 편집부
특별기고)영지주의란 무엇인가(3) / 오종영
인천 구원파 계열교회 10대 여학생사망사건, 박옥수 딸 개입 논란 / 오종영
[박기성 칼럼] 개미들의 대이동을 지켜보며 / 이승주
주님의 지상명령과 약속 (마태복음 28:16-20) 179호 / 오종영
구원파는 왜 이단인가? ⑤ / 편집부
송촌장로교회 은퇴 원로목사들에게 봄꽃 향기를 선물했다. / 오종영
'저출생시대 한국교회의 역할 주제'로 ‘저출산대책포럼’ 개최 / 오종영
“권순웅 목사, 다양한 분야의 총회 섬김의 경험 통해 부총회장 후보의 길 준비하겠다” / 오종영
에티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내시, 그는 누구인가?④ / 편집국